[내일을 위한 시간 – 다르덴 형제] 마리옹과 그녀의 동료들

* 스포지수 : 엄청남

 

우울증으로 병가를 내고 복직시기가 다가온 마리옹. 복직해야하는 회사에서는 현재의 근무인력으로도 회사가 충분히 돌아가가는데다가, 우울증 전력이 있는 마리옹이 제대로 일을 해낼 지 의심이 든다. 회사는 마리옹의 복직 문제를 사원들의 표결에 붙이는데 악마의 숨결을 불어넣는다. 마리옹의 복직 또는 내 월급의 보너스(정규직은 천유로) 중 택하라는 것.

이로써 마리옹의 복직문제는 마리옹 대 사장의 대결을 빗겨나서, 마리옹 대 동료 사원들의 구도로 바뀌어가고, 마리옹은 주말동안 동료들을 찾아다니면서 월요일 표결 때 자신의 복직 쪽에 손을 들어달라고 하기 시작한다. 여기서 한 명, 한 명을 찾아갈 때마다 그 사람이 과연 수락할까? 라고 하는 일종의 서스펜스가 발생하는데 – 마리옹을 집요하게 쫓는 카메라를 자세히 보면 – 그 답을 미리 예측하기에 어렵지 않다.

Two.Days.One.Night.2014.1080P.FRENCH.BluRay.H264.AAC-RARBG.mp4_20150530_025240.625 Two.Days.One.Night.2014.1080P.FRENCH.BluRay.H264.AAC-RARBG.mp4_20150530_025258.515

이런 식으로 마리옹과 동료 사이가 수평적 구획 또는 위치가 분리되어 있으면 NO!

미안, 마리옹. 하지만 천유로라는 돈을 포기할 수가 없어.

 

Two.Days.One.Night.2014.1080P.FRENCH.BluRay.H264.AAC-RARBG.mp4_20150530_025332.406

하지만 이렇게 구획 없이 마리오에게 다가왔던 이는 YES!

마리옹. 사실은 보너스에 투표해놓고 계속 마음에 걸리고 미안한 감정이 들었어. 내게 와줘서 고마워.

(이때, 나는 감동의 눈물 쭈욱 ㅠ)

 

Two.Days.One.Night.2014.1080P.FRENCH.BluRay.H264.AAC-RARBG.mp4_20150530_025223.281

그러면 어긴 어떨까. 마리옹과 동료 사이에 코너로 구획이 나뉘어져 있긴 한데- 같은 색깔의 벽돌 톤이라서 구획 나뉨이 그리 분명하지는 않다.

우선은 NO, 하지만 나중에 마리옹에게 찾아와서 NO라고 대답하게끔 만들었던 남편과 헤어지고 왔다고 해서- 마리옹에게 가장 큰 용기를 주었던 동료가 된다.

 

모든 동료들을 찾아가, 부탁을 하는 힘든 주말을 보낸 마리옹.

하지만 그 과정을 통해, 그녀는 NO 라고 할 수밖에 없는 동료들의 상황을 이해하게 되고

YES라고 해주는 동료들의 진심에 감동하게 된다.

처음에는 집 밖에도 못나갈 것 처럼 부들부들 떨던 그녀는 동료들과의 만남을 보내고 나서 –

나은 듯, 안 나은 듯 아리송하던 우울증도 극복한 것 같다.

다른 좋은 일자리를 알아보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 같다.

 

처음과 끝, 사장과 대면하는 컷도 인상적이다.

Two.Days.One.Night.2014.1080P.FRENCH.BluRay.H264.AAC-RARBG.mp4_20150530_025120.062 Two.Days.One.Night.2014.1080P.FRENCH.BluRay.H264.AAC-RARBG.mp4_20150530_025159.703

처음에는 차 안에 있는 사장을 궁색하게 바라보던 그녀이지만

나중에는 수평적인 테이블에 거의 대등한 위치에서 대화(협상에 가깝지만)하고 있다.

처음에는- 사장에게 고용을 구걸해야 하는 자신의 처지를 부끄러워 하던 마리옹은

주말을 지내고, 사장에게 자신의 의지를 당당히 밝힐 수 있는 강인한 사람이 된 것이다.

 

마리옹 파이팅!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