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날의 꿈-안재훈,한혜진] 달려라, 네가 즐겁다면!

201104201136421

2011년 개봉한 애니메이션 “소중한 날의 꿈” 은 제작된 이래, 매년마다 생일을 치루듯 개봉을 한다고 한다. 생일상 대신 스크린에서 자신을 뽐 낼 기회를 얻는다는 것. 이 애니메이션의 제작기간이 장장 11년이라고 하니, 그 정도 받을 가치는 있지. 그리고 이번은 네번째 생일을 맞이하여 서울영상자료원에서 상영했고, 홍대 근처에서 스터디 모임을 마치고 그냥 집에 가기 보다 어디라도 들러서 집에 가면, 교통비를 더 효율적으로 쓰는거야, 라고 생각하는 한 한량청년의 눈앞에 까지 왔다.

(*네번째 생일이니, 11년의 제작기간이니 하는 것은 영화 관람 후 GV때 들었던 것으로 관람전까지의 사전정보는 거의 전무하다 했다)

 

* 애니메이션다운 것?

애니메이션이나 만화에서 자주 보이는 게 하나 있는데, 남자주인공이 우주탐험과 비행기를 동경한다는 것. 사실 이것은 다양한 그림을 보여주기 위해서 그런 것 같다. 우주라는 상상력이 결합되면 우주의 모습을 보여주며 표현할 수 있는 게 많아지고, 비행기가 등장하면 땅 위의 공간이 하늘까지 확장되면서 입체감이 생기고, 파아란 하늘의 비행기 그 자체가 예쁘며, 내려다보는 풍경이라는 극부감을 시도할 수 있게 되니깐. 그리고 경비행기라는 것은, 얼마나 매혹적인가. 땅 위에 있을 때는 때가 낀 철판 덩어리에 불과한 것이 날을 수 있다니. 그것은 불가능한 꿈을 실현한다는 것, 그것 자체를 은유하는 것 같다.

암튼 여기서도 우주를 동경하는 남자주인공이 엔지니어 쪽 일을 하는데, 그것 자체가 상투적이라고 느끼진 않았다. 다만, 클라이막스 부분… 주인공이 마라톤을 할 때- 환상인지 실제인지 모르겠지만 경비행기가 주인공의 머리 위를 휭- 날아갈때 사실, 미야자키 하야오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었다. 여기서는, 하일라이트 분위기를 내기 위한 총동원의 성격으로 쓰인 것 같긴 한데, 비행기 없이 주인공에 더 집중해줬어도 좋았을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뭔가, 비행기가 날아다닐때, 헛?! 하고 조금 깨게 되는 게 있어서. 뭐 이건 작은 선택의 문제이고, 극의 완성도를 가늠하는 결정적 부분에까진 미치지 않는다고 본다. 다만, 조금 더 다른 방식으로 갔으면, 더 굵은 떨림을 선사할 수 있었을텐데 – 라고 아쉬워지는 거지.

 

* 내 꿈은 뭐지? 꿈을 가져야만 하나? 내가 이걸 꿈이라고 부를수 있는 걸까?

사회와 어른들은 언제나 꿈을 갖고, 야망을 갖고 도전하라! 라는 것을 거의 캐치프레이즈 처럼 내걸고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지만, 사실상 우리의 청소년기는 꿈이란 것을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는 여유일랑은 없다. 우선 뭐든지 가능성을 넓히려면 공부, 공부부터 잘 해야하는 것 너도 알고 있지? 사실은 공부를 잘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너가 점수는 60점을 맞아도 되는데, 등수는 1등을 해야한다는 것. 그것이 중요한 삶의 시대. 그래서 가능한한 바늘구멍이 아닌 조금 더 커다란 구멍에 도전하기 위해 그나마 공부에라도 도전하는게 마음 편한 것.. 체육이든, 미술이든, 글쓰기든 모조리 바늘구멍이니깐. 바늘구멍보다 조금 큰 공부라는 양말구멍에 하는게 안전하다는 게지. 사실 예체능계가 힘들기도 힘든 거지만, 뭐 돈도 더 들고…

우리가 갖고 있는 이 현길적인 고민을 주인공도 그대로 갖고 있다. 달리기를 좋아라 하지만, 특출난 실력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그녀는 패배하는 것보다 포기하는 것을 택했다. 지는 것을 유보했다고 볼 수도 있다. 여기서 극은 섣불리 그래도 너는 달리기를 해야지, 최선을 다하면 잘 될꺼야 라든가 달리기는 아니지만 소설을 좋아하는 제 새로운 재능을 찾았어요!! 하는 식으로 호들갑을 떨지 않았다. 꿈을 가져야만 하는 초조함과 위압감 그리고 특출나게 잘 하는 것 하나 별로 없는, 무엇에 열중할 수 없는 평범한 나에 대한 열등감 등을 현실적으로 잘 담아냈다. 현실에서 쉽게 볼수 있는 나와 우리들이기에 그런 찌질한 모습을 애니메이션으로 봐야 한다고?! 라고 할 수 있겠지만. 주인공의 모습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찌질하게 보이진 않는다. 그것은 주인공이 아마, 성장할꺼야. 그 결과가 어떤 것이 될 지는 모르겠지만. 자기 자신에게 솔직하고 담백하게 다가가려는 아이이니깐. 그래서 어떤 모습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미 성장한 주인공은 아마 고민의 나날들이 참, 내게 소중했던 시기였어 라고 회고하게 될꺼야. 라고 예상하게 된다. 우리 모두가 그렇듯이 말이다. 우리 모두는 사실 지금 현재, 어떤 결론에 이르진 못했지만, 지금 고민하고 있는 나와 학창시절에 고민했던 나는 다르다. 당시에 고민하고 있던 과거의 나가 있었기에, 지금 새로운 고민을 하는 현재의 나가 있고, 과거의 나를 추억할 수도 있다. 그리고 때론, 아- 그때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 라는 생각도 하게되지.

 

* 뭔가를 열심히 한다는 것은 아름답다

담백하고 좋은 말들과 여러 아름다운 장면이 있지만, 역시 내게 가장 감동적인 장면은 주인공이 땀을 뻘뻘 흘리면서 주인공이 마라톤을 하는 장면이다. 예전에 주인공에게 패배를 안겼던 친구와 나란히 뛰고 있는 모습인데, 헥헥 대는 숨소리, 줄줄 흐르는 땀. 힘들겠다… 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뛴다. 뛰는구나… 역시나 무언가를 향해 나 자신을 내던져 열심히 하는 것은 아름답다… 라는 생각을 했다. 꼭 달리기를 계속 하지 않더라도, 어떤 성과를 이루기 위해 몇년을 노력하지 않더라도 – 지금 이 순간 열심히 뛰고, 다신 육상부에 나가지 않더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순간 열심히 달리는 저 아이가 아름답다 라는 생각을 했다.

 

*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나는 망상하기 좋아하는 영화지망생. 언젠가 엄청 유명한 감독이 되어서 나도 관객과의 대화를 한다면 이런 말을 하게 되는 순간이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여행중에 매우 멋진 노래와 춤을 볼때도- 멋진 영화를 볼때도- 내 지인이 성공했다는 좋은 소식을 들을때도- 그 기쁜 순간들마다 이런 생각을 했어요. 아, 내가 영화감독이 되어서 이 순간들을 맞이했더라면 느낌이 완전 달랐을 것 같은데- 하구요. 그런데 하다보니, 이렇게 영화감독이 됐네요. 그 좋았던 노래와 춤, 영화를 영화감독으로서 다시 한번 봐야겠어요. 하하하하아아아어어어어엉엉엉

찌질감 충만이다. ㅡ.ㅡ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