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샷바이샷] 색계

  •  상상마당 촬영미학 수업 내용을 단순 요약하였음

이안의 레퍼런스

  • 맥스필드 Max Field 의 회화
Maxfield-Parrish-Florentine-Fete parrishdaybreak

:: 블루와 옐로우가 섞이는 느낌

 

  • 북유럽 밤풍경 오로라
aurora-borealis-light-640x302 Gijs-de-Reijke-_DSC3741-Ac-30_1426691456_lg

:: 색이 프리즘처럼 섞이고 퍼져나가는 느낌

 

  • Henri Rousseau 회화의 순수한 느낌
exotic-landscape-1910 03

:: 회화 자체가 갖고 있는 순수한 느낌

 

영화 전체 컨셉

  • 영화가 크게 홍콩과 상해 두 지역으로 나뉘는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홍콩은 상해보다 채도가 조금 더 높고, 홍콩의 마작 게임이 주로 이뤄지는 공간은 초콜릿 톤으로 저채도 외부환경과 별개로 향락이 벌어지고 있는 고유의 공간성을 드러내고 있다
  • 극중 남녀가 감정이 짚어질수록 채도가 높아지는데, 극중 여자주인공은 호박색, 남자주인공은 퍼플블루를 캐릭터 색깔로 잡았다.
  • 극중 남녀 성행위에서 각 캐릭터가 지니고 있는 고유의 색이 어떻게 섞이는지 유심히 관찰해 볼 필요가 있다.
  • 영화가 느와르 영화의 일종이라고 볼 수 있는데, 그리 어두움을 많이 쓰진 않았다. 그 대신 저심도로 표현을 감춤으로써 느낌을 나타내고 있다.

 

양조위 등장하는 씬

캐릭터의 첫 등장씬은 캐릭터가 어떤 인물인지 설명해야한다. 여기서 양조위의 직업이 자신의 동족을 고문하는 친일파이고, 모든 사건은 양조위의 이 직업때문에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캐릭터 설명이 불가피한다. 보통 이럴 경우 그의 업무공간 한 쪽에서 고문받고 있는 인물들이 으악으악! 하고 있고, 처참한 모습 같은 것을 설명적으로 보여주기 쉬운데 색계에서는 그러한 부분들이 전혀 등장하지 않으면서도, 알게끔 한다. 어떻게? 단순한 업무 대화와 멀리서 들려오는 신음소리 따위로. 하지만 직업 설명은 뭐 그렇다 쳐도 캐릭터 성격은 어떻게 보여줄 것인가. 고문씬이 나와준다면 아, 저 냉혹한 인물이구나.. 하고 느낌을 줄 수 있는데…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02413.250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02525.078

빛과 양조위의 행태를 통해서 캐릭터의 성격을 알게끔 한다. 첫번째 캡쳐가 양조위의 첫등장씬인데, 탑에서 내려오는 조명때문에 양조위의 얼굴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앞으로 걸으면서 스치듯 보여지는 정도로 감추어져 있다. 중간에 대화때문에 잠시 뒤를 돌아보는 것도 있는데 그것도 완전히 몸을 트는 것이 아니라 고개만 살짝 틀어서 얼굴을 감출수 있을만큼 감춘다. 얼굴이 보이지 않으니 음흉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그 이후 양조위가 탄 차를 엄호하는 경비들, 집에 들어갈때도 빠른걸음으로 휙 가버리고 들어가자마자 커텐을 친다. 이 모든 게 양조위는 뭔가 음흉한 인물이고 공공의 적 같은 일을 하고 있구나 하고 알게끔 한다.

 

대학생들의 공작 의기투합

연극에만 몰두하던 대학생들이 친일파 처단이라는 음모를 짜고 의기투합하는 씬이다. 누가 들으면 안되는 이런 은밀한 이야기를 할 때는 종종 폐쇄된 공간, 어두침침한 공간에서 하기 마련인데 그렇게 하질 않았다. 그들이 연극을 하는 대학생들이라는 캐릭터를 살리기 위함이었을까… 어쨌든 극장 2층 좌석에서 음모를 짜는 그들. 어떻게 은밀한 공작을 펼치고 있는 느낌을 부여했을까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03429.281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03457.406

빛이다. 창가에서 빛이 들어오고 있는데 인물의 얼굴에 닿는 빛이 거의 없다. 보통은 입체감 있는 비쥬얼을 위해 인물 얼굴에 조명을 인위적으로라도 설정하나, 여기선 은밀한 느낌을 위해 과감히 빛을 인물 얼굴로부터 배제하였다.

 

탕웨이와 양조위의 첫 만남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04132.250

탕웨이의 시점샷에 들어온 양조위는 눈이 가려져 있다. 차량 창문 프레임에 의해서도 가려졌지만, 거기다가 썬글라스까지 썼다. 서로의 눈 마주침이 없는 첫 만남.

 

탕웨이에게 성적인 훈련을 요청

탕웨이가 집에 돌아왔을 때, 유일한 여자인 동료 친구는 뭔가 말할 것 있는 것처럼 탕웨이의 방을 찾는다.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05122.625

하지만 아무것도 말하지 못하고, 담배만 피다가 만다. 그리고 좀 지난 뒤에… 그 친구가 탕웨이에게 성관계 어떻게 하는 지 아느냐고 묻는다. 여기에서 대사로 저기 말이야… 뭐 이런식으로 뜸을 들이지 않아도, 탕웨이의 등장 전에 동료들끼리 – 아니 이렇게 해야하지 않을까 뭐 그런 얘기를 설명적으로 나타내지 않고도 앞의 뜸들인 타이밍이 한번 있었기 때문에 그게 이해될 수 있다.

 

탕웨이-호박색, 양조위-퍼플블루 색의 엉킴

가학적인 성관계 후다. 관객들은 다들 아… 여주인공 어떡해… 하는 마음가짐일 것이다. 그런 마음가짐을 잘 읽은 듯, 인위적인 무빙으로 인물에게 들어간다. 여기서 풀샷에서 바로 클로즈업으로 여주인공을 잡을 수 있겠지만, 인위적인 무빙을 통해.. 그 움직임을 기다리게 만들고 호기심을 자극한다. 왜냐하면 그 호기심 끝에 나타는 것이 여주인공의 반전의 미소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탕웨이의 옐로우가 가미된 빛이 다리 부분에 닿는다. 얼굴까지 미치지 못하면서, 이 성관계가 감정없는 행위였음을 나타낸다. 그런데 밖은 푸르스름하다. 양조위의 색이다. 이 색의 대비는 쌩뚱맞게 따라오는 창문 인서트샷에서 더 선명하게 부각된다.

 

2nd1 2nd-2

위의 숏은 집에서 이뤄지는 두번째 성관계.  낮이지만 다른 사람이 볼까 커텐을 쳐두고 은밀하게 이뤄지는 성관계이기 때문에 별도의 외부 빛이 닿지 않는 조건이다.

그럴 때는 미술로 색을 낸다. 커텐은 옅은 호박색 및 그린계열 그리고 이불의 퍼플색. 둘의 몸 움직임에 따라 저 색들이 묘하게 얽힌다.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11112.578

세번째이자 영화 속에서 둘의 마지막 성관계.  이때는 조명이 들어오는데 현식적으로 말인 안되게 퍼플 계열의 조명과 그린 계열의 색이 뒤엉켜있다.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11249.359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11351.984

보석가게. 조직원들이 양조위를 암살하기로 한 장소이자, 탕웨이가 변심하는 중요한 공간이다.

보석가게는 2층으로 되어 있는데, 1층 2층 다 노란색 벽지에 텅스텐 계열의 조명으로 가득하다. 이것은, 탕웨이의 색… 탕웨이를 비롯한 조직원들이 양조위를 암살하기 위한 계략으로 가득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게 주인이 하나씩 꺼내놓는 보석들. 첫번째 꺼내는 보석. 호박색. 두번째것은 옅은 호박색. 세번째것은 거의 투명에 가까운 것. 뜻밖에 튀어나온 보석들을 보고 탕웨이는 얼이 빠져 멍하니 있으니, 가게 주인은 이게 밀당인 줄 알고 그녀에게 특별한 보석을 꺼내 보여준다.

 

purplek

 

바로 양조위의 색- 퍼블블루 보석이 박혀있는 반지.  그리고 탕웨이는 이 반지를 택한다.

이 반지를 찾으러 간 날, 양조위를 암살하기로 약속했던 바로 그 날이다. 동요하던 탕웨이. 반지를 앞에두고 자기가 택한 이 반지 예쁘냐고 양조위에게 묻는다.

그러자 양조위는 반지에는 관심없다고 한다. 다만, 반지를 낀 탕웨이에게만 관심이 있다면서

 

Lust.Caution.2007.Uncut.720p.BluRay.DTS.x264-sisco.mkv_20151026_011647.156

 

위의 캡쳐 사진처럼 보일듯 말듯한 웃음을 보여준다. 영화 색계에서 처음으로 보이는 양조위의 밝은 모습.

이 미소 때문일까… 탕웨이는 양조위에게 도망가라고 속삭인다…

 

색계의 엔딩

양조위의 부하 직원들은 이미 탕웨이를 비롯한 공작원들의 동태를 파악하고 있었다.

양조위가 왜 그것을 자신에게 일찌감치 보고하지 않았느냐고 하자

양조위와 공작원들 간 관계를 믿지 못하여서라고 답하는 부하직원… 양조위 또한 그쪽 무리와  연이 있는 건 아닐까 하고 신뢰받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무리수를 둘 수는 없는 노릇… 양조위는 사형 결정을 내린다.

부하직원은 양조위가 자기 것이 아니라고 부정하는 그 퍼플블루 반지를 책상위에 내려놓고 나가는데..

나무 책상 위에서 반지가 참 오랫동안… 흔들흔들 거린다…  이것은, 바로 양조위의 마음을 대변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집에 돌아온 양조위. 이전에 커텐을 닫고 하는 조심성을 보이지 아니하고 커튼을 열어젖히고 휙 들어와서는… 빈 방을 찾는다.

바로 탕웨이가 묵었던 그 방의 엔딩씬. 위 동영상의 것과 같다.

 

참담한 심정의 양조위는 절제된 빛 꾸부정하게 침대위에 앉고, 그의 커다란 뒷모습 그리고 거울에 비친 모습이 인상적이다.

그가 어떤 표정을 띠고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있지 않다… 그게 제일 두드러지는 것은…

방을 나간 후다… 10시 종이 치고… 머뭇하면서 방을 나가는 양조위…  그의 직접적인 감정을 드러내고자 했다면, 침대를 다시 뒤돌아보며

한없이 슬퍼하는 양조위의 표정을 잡아주며 끝맺음을 맺었을 것이다…. 그런데… 색계의 엔딩에서는…

그가 멈춰서 뒤돌아보고 있음을 그림자를 통해서만 보여줬다….

그 엄청난 감정의 얼굴을 관객 스스로들 만들어보라고,,,  남겨두었다.

 

2 thoughts on “[샷바이샷] 색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