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방학 중 내내 한가하다가

요새 갑자기 빡빡했다.

 

동기 중 하나가 연출하는 작품에 촬영을 도와주고

중간에 정동진영화제를 갔다가

다시 또 다른 동기 중 하나가 연출하는 작품에 촬영보조로 나름 열일

 

까맣게 그을릴수밖에 없는 일정.

겨울보다 여름을 잘 견디는 타입인데도- 한낮 야외 촬영이 힘들긴 힘들더라.

 

걱정인 것은

열심히 하는 게 꼭 좋은 결과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라는, 슬픈 현실이랄까.

 

개강 전에 마무리해야 할 것들이 많은데

오늘 하루는, 어떻게든 되겠지 하고 전부 미뤄버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