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종일 비 오고

 

늦게 일어나지 말아야지, 하며 오전 10시 알람을 맞춰뒀는데

기적적으로 오전 10시에 정말 일어났다.

하루종일 일정 없는 날 치고 제법 선방했어.

 

그래, 오늘 좀 생산적인 것도 많이 하고 그래야지?! 하는 마음에 오전에 영화부터 한 편 보는데…

하루종일 비가 오고 그래서 그런지… 몸이 자꾸만 늘어진다.

아쉬가르 파르하디의 아무도 머물지 않는다를 보는데 한 5번은 끊어본 것 같다.

 

비가 와서, 뭔가 좀 우울해지고 그런건가?! 했는데

그것도 아니고… 그냥 수면부족이었다.

영화보다가 낮이랑 저녁이랑 쿨쿨 딥슬립 후

밤이 되니- 지금 새벽까지 말똥말똥 상쾌한 기분으로 돌아왔다.

 

뭔가 생산적인 일은 거의 못했고

점점 내게 밀어닥치는 것들만 많아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