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에세이 편집 끝

 

숨가빴던 2학기가 거의 끝나가고 있다.

2학기 이것저것 워크숍 실습도 있고 많았지만

가장 숨막히게 했던 것은 장편 인물에세이와 장편 졸업영화 심사 일정이었는데

장편 졸업영화 심사는 지난주 학기 중 마지막 피칭을 마쳤고 그저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신세이고

장편 인물 에세이는 방금 편집을 마쳤다.

언제나 편집하다보면 객관적 거리감을 놓쳐버리기에 괜찮은지 안괜찮은지 잘 모르겠고

막, 지루하진 않은 것도 같은데?! 정도니깐- 우선 지금 나로서는 어느 정도 된 게 아닐까

 

이걸 가지고 어디 써먹을 데도 없을 것이지만

우선 피드백이라도 좀 들어봐야 결점들이 눈에 보일 것 같다.

 

큰 두개의 산을 이제 막 넘은지라

갑자기 마음의 여유를 찾아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그 어떤 것을 해볼까?!

 

했는데….

별로 떠오르는 게 없다..

없다…

 

1 thought on “인물 에세이 편집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