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많아

어제 오늘 외부일정이 없는 날이없지만 사실 밖에 나갈 여유도 없는 날이었다.

지난주는 좀 한가한가? 해서 부안도 다녀오고 그랬는데

이번주초부터 거의 추석때까지 약간 과부하가 걸릴 정도로 외부일정과 집에서 작업해야할 것등이 쌓이고 쌓여있다

어제 오늘은, 특히나 작업 위주로 집에서 뭐 별 걸 다했다

사운드 믹싱을 하고, 새로 기획안을 하나 만들고, 편집을 하고, 로케이션도 알아보고, 문화예술교육자원도 알아보고, 시나리오 정리 작업을 하고, 여기저기 연락을 하고 이메일을 주고받고…

이게 딱 한뭉치의 일이 아니라…

외주이기도 하고, 도와주는 작업이기도 하고, 내 작업이기도 하고 등등 너무 다양한 카테고리의 일이 있다보니깐 집에서 작업을 하는데도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뭔가 하나를 끝내도, 또 뭔가가 남아있고, 남아있다고 생각하니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천신만근… 멀티플레이는 내 타입이 아닌가보다.

빨리 귀찮은 카테고리를 하나씩 끝마쳐서 정리하는 선택과 집중을!

오랜만에 사진이나 올려본다

편집하다보니, 어? 이거 어떻게 하다가 찍힌거지? 하는 동영상이 있어서 캡쳐떴음

2020 한여름 언젠가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