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출연

  가만히 앉아있기만 하는 보조출연이라도- 뭔가 산소부족으로 스태미너가 소비되는 듯. 정하담씨가 주연이라서 – 현장에서 그녀의 연기 모습을 볼 수 있나, 기대기대하고 갔는데 촬영하는 컷이 너무 간단한 것이어서 보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없었다…ㅠ   다만,[…]

더 보기 …

오늘의 동선

소니 카메라에 또 고장증상이 생겨 남대문 소니센터부터 방문. 수리기사님이 자주 뵙게 된다고 서로 어색한 인사를 마친 후- 여기서 바로 부품 교체로 해결할 수 있다고 해서… 에이- 환승할인은 포기해야겠구나, 하지만 카메라를 바로 받을 수 있다니, 기쁘군.[…]

더 보기 …

새벽, 광주, 돌아다님

뻐근하고 덥고 설탕이 필요한 듯 싶어서 잠깐 밖에 나갔다 편의점에서 돼지바만 사먹고 돌아갈까 하다가, 늦은 시각이라 생각보다 안덥네, 하면서 새벽의 능평삼거리를 돌아다녔다. 이 동네는 참 족보없다고 느끼는 게- 건물들의 나잇대가 거의 비슷비슷하다… 한 10년 내에[…]

더 보기 …

정동진도 간다~

뜻밖의 곳에서 영화초청이 된다. 원래 인디포럼이나 여성영화제 쪽을 예상했었는데- 그 쪽은 다 떨어지고 지금까진 미쟝센단편영화제와 정동진독립영화제…   정동진은 규모가 큰 곳은 아니지만 바닷가에서 보는 야외상영, 꽤나 매력적일 것 같다…   정동진은 한 두번정도 갔던 것[…]

더 보기 …

고장

  푸마의 에어컨 가스가 다 새버렸는지 에어컨이 선풍기보다 못한 바람을 내뿜기 시작했다. 차량 에어컨 없는 우즈벡에서 4년이나 살았어도… 더운 건 더운 거 였다. 더욱이 시내도로는 그나마 창문 열고 다닌다해도, 고속도로를 창문열고 다닐 수는 없으니… 결국,[…]

더 보기 …

벌써 1학기가

  학교에 새로 들어갔다 해봤자, 4학기 뿐이다. 2년이면 끝나버릴 학사일정의 1/4 이 휙 지나버렸다. 그 사이, 학교에서 배운 것들로 영화에 대한 태도가 바뀐 것이 신기하기도 하지만 내가, 바로 좋은 연출가가 나설 수 있을만큼 준비돼 있을까,[…]

더 보기 …

전주영화제 참관기

전주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15년도 더 된 때에 전주영화제가 처음 시작되었다. 고등학생인 나는 전주에서 무슨 영화제, 지역에서 뭔가라도 해볼라고 아둥바둥 예산만 쓰다가 망하겠군. 이라며 시크한 태도를 취했는데 그 영향 때문만은 아니고 어쨌든 20대 중반부터 지금까지 영화지망생[…]

더 보기 …

많음많음

오늘 오전 배우 미팅 있음, 오후 나무 그루터기 하나 캐와야함   이번주 내 경과 동영상 비스무레한 거 하나 만들어야 함 이번주 금요일 다른 동기꺼 촬영 리허설있음 이번주 (토)일요일 선감도 에세이 영화 촬영있음   담주 월요일[…]

더 보기 …

지르기

  푸마   푸마가 뭐냐고? 푸른 마티즈다.  주변의 만류를 모두 씹어버리며- 싼 맛에 타고 폐차장에 넘겨 본전 뽑겠다고 산 마티즈 최초모델. 1999년형이니 18년 된 모델이다. 비록 에어콘 가스가 새고, 주유구가 잘 안닫히더라도… 기능상 문제만 없으면[…]

더 보기 …

평범한 일요일

  12시 넘어 일어나선 단편영화 기획안부터 만들기 시작했다. 내일, 월요일에 기획안을 발표해야하니깐. 1회차 촬영이라도 되면 모르겠는데… 수업시간 4시간만에 찍을만한 단편을 기획해야 하니… 제반조건에 어려움이 많다… 학교 여기저기 돌아다녔으나, 계속 머릿속에 맴도는 것은 “꿈꾸는 나무” 뿐.[…]

더 보기 …

잠시 산책

  미세먼지는 많다지만 원래 그런 거 잘 신경쓰는 타입은 아니고 하루종일 세수도 안하고 고시원에 박혀있기가 따분해져서 해가 저물녘, 세수를 하고 밖에를 나섰다. 물론, 저녁밥값을 아껴야하니- 밥은 먹고 나섰지.   다이소에 가서 밀폐용기를 사고 나니, 딱히[…]

더 보기 …

이사 완료 후 선감도

  결과적으로 두번의 이사를 해야하는 팔짜에서 어제 첫번째 이사를 했다. 연신내에 자취다운 자취를 한답시고 이것저것 사모은게 많다보니… 짐 싸는 시간만 대여섯시간은 걸리더라. 그래도 천사같은 친구 두분께서 흔쾌히 협조하샤- 첫번째 이사를 무사히 마쳤다.   이제 하루밤을[…]

더 보기 …

밀린 것들을 정리해야 할 때

이번 주말에 이사를 앞두고 집 비우기에 들어갔다.   별로 부피를 차지하지도 않겠지만- 안 쓰는 현금카드 따위도 버려주고, 잘 안보는 인쇄물 그리고 다 읽은 책은 알라딘 중고서점에 팔고 모아뒀던 동전은 현금으로, 냉장고는 텅텅, 잘 안 입는[…]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