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시봉-김현식] 클리셰를 낭만이란 이름으로 포장한 나태함

쎄시봉에 대한 추억이 전혀 없는데, 이 영화를 봐도 괜찮을까 라는 생각을 갖는다면 걱정가질 것이라곤 없다. 왜냐면 이 영화는 쎄시봉에 관한 영화가 아닌 것 같으니깐. 나는 쎄시봉은 잘 모르지만 송창식은 잘 알고- 더러 좋아하기도 하는데. 보면서- 아무리 그래도 저건[…]

더 보기 …